야구레슨신청  
제목 기생충을 보고... (약스포)
작성자 김민권
작성일 19-06-18 22:49 조회수 95

조조로 기생충을 보고 왔습니다.


분명 재밌는 영화이긴 했으나, 아주아주 찝찝한 영화였네요.


개인적으로 찝찝한 영화들은 다시 보기가 꺼려지더군요.


아마도 영화를 보고 나서 부정적 감상이 마음속에 남아서 그런듯 합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떠올랐던 건, 박찬욱 감독의 옛 인터뷰였습니다.


'부자들이 착한 것도 독점하는 세상' 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그 말이 뇌리에서 떠나질 않더군요.


봉준호 감독도 그에 대해 비슷한 견해를 영화 내에서 표현한 것을 보면 거장들의 생각은 비슷한가 봅니다.



이렇듯 영화 자체가 부자는 나쁘고, 서민은 착하다는 클리셰를 벗어던졌더군요.


오히려 부자가 피해자이고, 서민이 가해자라는 포지션을 취해 기존의 클리셰를 부숨과 동시에 관객의 명치도 부수더군요.


뭐 아닌 사람들도 있겠으나, 부자에 대한 부러움, 시기, 열등감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왠지 모를 찝찝함을 느끼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저 또한 부자가 되고 싶다는 열망, 부러움과 시기, 어느정도의 열등감도 가져서인지 찝찝하고, 불편하더군요.


'이게 진짜 현실이야!' 라고 여과 없이 면전에 들이미는 영화여서인지, 대비할 새도 없이 명치를 맞은 느낌이었죠.


아마 그런 부분 때문에 영화제에서도 상을 받고, 많은 평론가들도 좋은 평을 남긴 게 아닌가 합니다.



아직 보시지 않은 분이 있다면 추천 해드리고 싶은 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두 번, 세 번 보고 싶은 영화는 아니지만 한 번은 꼭 봐야할만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두서없는 글이었는데 읽어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